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생활/비사야제도26

[필리핀 여행] 보라카이, 백신접종자에 대해 음성확인서 제출 면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완료자라면 이제 보라카이에 갈 때 음성확인서를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 오늘 플로렌시오 미라플로레스아클란주 주지사가 발표한 것에 따르면 다음 주 화요일부터 백신접종자에 대한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이 면제된다. 아클란주 주지사가 지난달 보카라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100%가 되면 음성확인서 제출을 면제하겠다고 이야기한 것을 생각해보면 조금 이른 감이 있지만, 아무래도 보라카이 섬의 관광산업을 되살리는 것이 우선인 모양이다. 하지만 백신접종률 100%는 아직 달성하지 못하였다고 해도 보라카이 섬의 백신접종률은 그 어떤 지역보다 높은 편이다. 필리핀 관광부(DOT)에서는 보라카이 섬의 관광산업 종사자를 12,809명으로 보고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데, 고작 98명을 제외한.. 2021. 11. 12.
[필리핀 여행] 보라카이 섬에 있는 호텔의 수와 객실수 - 필리핀 관광부 인증업체 목록 최근 보라카이 여행의 문이 조금 더 넓혀지면서 내 관심을 끈 것은 보라카이에 있는 숙박업소와 여행사, 관광가이드의 숫자이다. 아주 오래전의 일이지만 언젠가 크리스마스 기간에 보라카이에 갔다가 숙소를 구하지 못해 다른 사람의 숙소 거실에서 쪽잠을 잔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아주 고급의 호텔 스위트룸은 남아 있다고 했지만, 가난뱅이 주제에 넘볼 수 없는 노릇이라 남의 신세를 진 것이다. 그런데 대체 보라카이에는 호텔이 몇 개나 있을까? 보라카이는 섬의 규모에 비하여 매우 많은 호텔이 있는데, 필리핀 관광부(DOT)에서 승인(인증)을 받은 시설만 봐도 그 수가 무려 300여 개 가까이 된다. 물론 297개의 숙박시설이 모두 호텔이나 리조트는 아니다. 필리핀 관광부(DOT)에서는 숙박업소를 리조트, 호텔, 마부.. 2021. 10. 26.
[필리핀 여행] 보라카이에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이 시작될까? 코로나19에 대한 집단 면역을 달성하면 트래블 버블을 만들 수 있습니다. 보라카이(Boracay)가 필리핀 어디 즈음에 위치해 있는지 알지 못해도 보라카이 여행을 하는 것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지만, 그래도 굳이 지도에서 찾아보면 보라카이 섬은 필리핀 중부 아클란 주(Province of Aklan)의 말라이(Municipality of Malay)라는 곳에 자리 잡고 있다. 그리고 아클란 주(Province of Aklan)의 주지사는 플로렌시오 미라플로레스(Florencio Miraflores)라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 1995년부터 아클란주의 주지사로 일하고 있는데 2004년부터 2013년까지 하원의원으로 일할 때 빼고는 지금까지 줄곧 아클란 주의 주지사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플로렌시오 주지.. 2021. 7. 14.
[필리핀 생활] 랜선여행은 이제 그만! 현재 마닐라 사람들은 보라카이 여행을 갈 수 있을까?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필리핀 정부에서 가장 먼저 한 일 중 하나는 외국인에 대한 비자 면제 및 무비자 입국 혜택을 중단하는 것이었다. 작년 3월에 시작된 이 조치는 현재까지도 유효하여 여행 목적으로는 필리핀 입국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이니 그린레인 등의 이야기가 나오고는 있으나, 아직 확정된 부분은 하나도 없다. 올해 여름 휴가로 보라카이 여행을 떠나는 것은 불가능한 셈이다. 그렇다면 마닐라 사람들은 보라카이 여행을 갈 수 있을까? 정답부터 말하면 가능하다. 하지만 예전처럼 갑자기 보라카이로 떠날 수는 없다. 왕복항공권과 함께 호텔 예약확인증, RT-PCR 음성확인서, TCP(Travel Coordination Permit), Traveler QR코드 .. 2021. 6. 22.
디즈니 하청 애니메이션 제작사 툰시티, 필리핀 세부에 애니메이션 전문학원 오픈 앞으로 세부가 필리핀 애니메이션의 중심지가 되는 것일까?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유명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인 툰시티(Toon City Animation, Inc)에서 세부에 애니메이션 전문학원(만화학원)을 개설하겠다고 나섰다. 툰시티에서 설립하는 애니메이션 전문학원의 이름은 툰시티 아카데미(Toon City Academy)로 2021년 6월에 문을 열 예정이다. 세부에 애니메이션 전문학원이 생기면, 세부에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게 됨은 물론이고 장차 세부 지역 내 애니메이션 산업의 발전까지 기대할 수 있다. 실제 툰시티에서는 학력이 필요한 일자리가 아니기 때문에 애니메이터가 되면 4년제 대학을 나오지 않았어도 24,000페소에서 25,000페소(한화 약 60만 원)의 월급을 받을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그.. 2021. 4. 30.
[필리핀 보카라이] 가짜 코로나19 음성확인서와 문서위조죄 보라카이 섬이 가짜 코로나19 음성확인서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소식이다. 12월 7일(6명), 12월 29일(2명), 1월 3일(8명)에 이어 1월 7일(2명)까지 가짜 음성확인서를 제출한 사례가 거의 매주 발견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보라카이 섬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코로나19 검사비가 만만치 않기 때문인지 가짜 음성확인서를 만들어 사용하는 여행객이 끊임없이 등장하고 있다. 주로 사용되는 것은 필리핀 보건부(DOH)에서 인증받은 검사실에서 정식으로 발급한 다른 사람의 음성확인서를 구한 뒤 포토샵 등을 통해 이름이나 나이 등 인적사항만 바꾸는 수법이다. 특히 지난 1월 3일에는 무려 8명이나 되는 여행객이 가짜 음성확인서를 제출한 것이 발.. 2021. 1. 11.
[필리핀 세부] 세부 하늘길 다시 열리나. 세부공항 국제선 운항 재개 조짐 조만간 세부 여행을 갈 수 있게 되는 것일까? 세부공항이 외국인 관광객에게 예전처럼 문을 열지도 모른다는 소식이다. 관광 수입을 위해서라도 세부공항의 국제선만큼은 다시 운항을 시작할 것이라는 이야기는 그동안 꾸준히 있었지만 헛소문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 소문만큼은 좀 더 신뢰성을 가져도 될 것 같다. 지난 월요일, 막탄 세부 국제공항(MCIA; Mactan-Cebu International Airport)이 위치한 라푸라푸시의 조날드 앙 찬(Junard Ahong Chan) 시장이 세부 주지사인 그웬 가르시아(Gwendolyn Fiel Garcia)을 만나 항공 운항의 재개에 합의했다고 한다. 물론 주정부(provincial government)에서 국제선 운항을 지지한다고 하여 바로 공항 이용이 쉬워지.. 2020. 12. 22.
[필리핀 세부] 최근 플랜테이션베이 리조트에 대한 보이콧 운동이 일어난 이유 요즘 필리핀 사람들의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사건 하나. 세부 라푸라푸 시티에 있는 유명 리조트인 플랜테이션 베이 리조트 & 스파(Plantation Bay Resort and Spa)에서 있었다는 일이다. 사건은 자폐증을 앓고 있는 6살된 아이를 둔 가족이 플랜테이션베이 리조트로 여행을 떠나면서 시작된다. 즐거운 가족 여행의 날, 멋진 바다 풍경이 새로웠던지 아이는 기쁨의 비명을 질렀다. 아이 엄마야 아이가 어떤 마음으로 소리를 지르는지 알고 있을 터이니 익숙한 일이었을지 모르지만, 리조트 직원이 듣기에는 꽤 소리가 컸나보다. 아이 엄마는 인명구조 요원에게 조용히 하라는 지시를 받기 전까지만 해도 그 정도의 소음은 괜찮다고 생각했다지만, 괴성을 들은 인명구조 요원은 손님에게 달려가서 아이가 조용히.. 2020. 12. 10.
[필리핀 보라카이] 경비행기 타고 떠나세요! 93,975페소의 VIP를 위한 맞춤여행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이 시작된다고 해도 해외여행의 트렌드는 바뀔 수밖에 없다. 앞으로 일을 그 누가 알겠느냐만, 당분간 대규모 단체관광보다는 소규모 단위의 고급화된 형태의 여행을 선호하게 될 것이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당분간'이 '한동안'이 될 수도 있다. 사람으로 북적이는 도시보다는 한적한 자연 쪽으로 더 관심이 쏠리는 것이야 당연하다지만, 부자가 아닌 사람도 훌쩍 떠날 수 있는 저렴한 여행 상품이 줄어드는 것은 좀 아쉽다. 물론 환경친화적 생태 관광이라고 하여 무조건 가격이 비싸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조용한 곳에 한적하게 지어진 리조트에 가면서 저렴한 가격을 기대하기란 어렵다. 우르르 몰려다니는 패키지여행 대신 고급화된 여행이 떠오르게 되면서 수퍼 리치를 위한 고급 여행상품 시장도 뜨고 있다... 2020. 12. 7.
[필리핀 보라카이] 보라카이 환경세 75페소에서 300페소로 인상 예정 보라카이에 입도하려면 선착장에서 100페소의 터미널 이용료(terminal fee)와 75페소의 환경세(environmental fee)를 내야만 한다. 그런데 조만간 이 환경세가 인상된다는 소식이다. 섬의 유지를 위해서는 환경세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하지만 그 인상 폭이 상당히 크다. 75페소에서 300페소로 인상된다. 보라카이에서는 지난 2005년도부터 섬에 입도하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환경세를 받고 있다. 원래 50페소였으나 2010년에 75페소로 인상한 바 있다. 보라카이 섬의 환경 보호를 위한 예산 마련을 위해 환경세를 인상해야 한다는 이야기는 계속 있었지만, 실제 인상된 바는 없었다. 그런데 2020년 지난 11월 9일 알칸 지방 의회(Sangguniang Panlalawigan)에서 환경세 인상.. 2020. 11. 26.
[필리핀 보라카이] 내국인 관광객 방문 허용 첫날, 보라카이 섬의 방문객은 고작 26명 지난 10월 1일, 보라카이에서는 GCQ 격리단계 지역에 사는 사람도 섬 입도가 가능하도록 했다. 보라카이 인근 서부 비사야 지방의 거주민이 아니더라도 보라카이 방문이 가능하도록 방문 규정을 바꾼 것이다. 필리핀 관광부 입장에서 보면 보라카이 재개장은 매우 큰 의미를 지닌다. 필리핀 여행이 다시 시작된다는 것을 알리기에는 세계적인 여행지인 보라카이만큼 적당한 곳도 없기 때문이다. 한국인에게 제주도 그러하듯이, 필리핀 사람들에게 보라카이는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여행지이다. 팔라완이 아무리 떠오르는 샛별이라고 해도 아직 보라카이만큼 유명한 여행지는 아니다. 하지만 보라카이가 그 문을 활짝 연 첫날, 보라카이를 방문한 여행객은 고작 26명에 불과했다. 메트로 마닐라에서 왔다는 여행객은 그중 7명으로 나머지는 .. 2020. 10. 3.
[필리핀 보라카이] 10월 1일부터 GCQ 지역에서 온 관광객의 보라카이 방문 허용 앞으로 보라카이 인근 지역의 거주민이 아니라도 보라카이 섬의 방문이 가능해진다. 보라카이는 지난 6월 16일부터 관광객의 방문을 허용했지만, 인근 서부 비사야 지방 지역에 사는 내국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제한적으로 방문을 허용했을 뿐이다. 하지만 다음주 목요일(10월 1일)부터는 GCQ 격리단계 지역의 거주민도 보라카이 방문이 가능해진다. 물론 보라카이에서 바라는 손님은 내국인들로 해외에서 방문하는 외국인 손님은 아니다. 필리핀 정부의 '외국인 비자발급 및 무비자 입국 중단 정책'은 여전히 적용되고 있으며, 언제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할지는 알 수 없다. 필리핀 관광부의 발표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어제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필리핀관광부(DOT) 장관과 에두아르도 아노(Eduardo Ano) 필리핀 내무부.. 2020. 9. 23.
[필리핀 보라카이] 코로나19로 인한 2,739억 원의 손해와 266명의 방문객 필리핀 서비사야스 지방에 있는 아클란 지방(Aklan province)은 파나이 섬의 그 어떤 곳보다 수입이 높은 편이다. 그리고 그 수입의 대부분은 길이 12km의 보라카이 섬(Boracay)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서 온다. 1521년에 마젤란이 사마르에 상륙했을 때만 해도 보라카이에는 약 백 명의 사람들이 물고기를 잡고 염소를 키우면서 살고 있었을 뿐이라고 한다. 인공적인 불빛 대신 별빛만 가득하던 이 작은 섬을 스페인 사람들은 부라카이(Buracay)라고 불렀다. 한적하던 부라카이(Buracay)가 세계적인 휴양지로 손꼽히게 된 것은 불과 30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유럽 사람들에게 세계의 최고의 해변으로 알려지게 되면서 보라카이 섬은 빠른 속도로 개발되었다. 전기와 수도 시설이 생겼고, 호텔이며 .. 2020. 7. 22.
필리핀 적십자사, 인구의 13% 검사를 목표로 보라카이 등에 코로나19 검사실 운영 예정 필리핀에는 7,640개가 넘는 섬이 있지만 모든 섬을 방문할 수 있는 곳은 아니다. 7천 개가 넘는 섬 중에서도 5천 개는 무인도라고 하는데 이름도 없는 섬이 수천 개다. 한국인에게 인기 있는 섬이라고 하면 단연 보라카이가 된다. 보라카이는 외국인은 물론이고 내국인들에게도 휴양지로 인기가 좋아서 일 년 내내 여행객이 끊이질 않는다. 하지만 보라카이 섬도 코로나19 사태를 피해갈 수 없었다. 올해 2월 보라카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수는 대략 4만 명으로 지난해의 절반 정도에 불과했다. 문제는 보라카이 섬사람들이 얻는 수입의 상당수가 한국과 중국에서 온 관광객에게 의존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2019년 필리핀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를 보면 전체 826만 명 중 한국인 수가 198만 명에 이른다. 필리.. 2020. 6. 29.
[필리핀 보라카이] 관광객 방문을 허용하자마자 보라카이에 전해진 코로나19 확진자 소식 오늘 보라카이 사람들의 마음을 뒤숭숭하게 만든 것은 서부 비사야 지방의 소방국(BFP-Bureau of Fire Protection) 직원 중 한 명이 해고당했다는 뉴스였다. 소방국 직원의 해고가 큰 뉴스거리가 된 것은 그녀가 지난주 보라카이를 돌아다녔다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보라카이 여행을 간 것이야 개인 자유이지만, 여행객이 코로나 19 확진자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게다가 지난주만 해도 보라카이 여행이 금지되어 있던 시기였다. 사람들을 허탈하게 한 것은 이 소방국(BFP) 직원이 코로나 19 검사를 받은 뒤 검사 결과를 통보받기 전에 보라카이 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이었다. 아클란주 말레이타운(Malay town) 시장의 말을 빌리자면, 지금 이런 일이 일어나야 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2020. 6. 17.
[필리핀 보라카이] 오늘부터 내국인 관광객 방문 허용 보라카이에서 재개장을 준비한다고 하더니, 드디어 오늘(6월 16일)부터 관광객의 방문을 허용했다고 한다. 하지만 보라카이에서 생각하는 손님은 해외에서 오는 외국인 여행객이 아니다. 필리핀 정부의 '외국인 비자발급 및 무비자 입국 중단 정책'은 여전히 변함없이 시행되고 있으며, 언제 입국을 허용할지는 묘연한 상태이다. 현재 보라카이에는 한 달 이상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상태인지라 지역 경제를 조금이라도 살리기 위해 인근 지역에 사는 내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제한적으로 방문을 허용한다고 보면 된다. 아직 필리핀 민간항공청(CAAP)에서 칼리보 국제공항이나 카티클란 공항에 대한 항공기의 상업적 운항(Commercial Flight)을 허용하지 않은 상황이기도 하다. 물론 보라카이행 국내선 비행기에.. 2020. 6. 16.
[필리핀 세부] 자전거 등록제와 수수료 40페소 그렇지 않아도 살기가 고단한 요즘이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피곤한 소식은 줄어들지 않는다. 어제 세부시티(Cebu City)에서 화제가 된 것은 자전거 관련된 교통 정책이었다. 탁상행정의 표본이라고 할까. 대체 누구의 아이디어인지 모르겠으나, 대체 어떤 분이신지 제안자의 얼굴이 보고 싶을 정도로 납득하기 어려운 정책이 거론되었다. 이야기의 시작은 이렇다. 최근 필리핀에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코로나19로 인해 지프니가 운행되지 않는 상황이라 자전거 이용자가 늘어난 것은 당연했다. 예전처럼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힘드니 자전거라도 타겠다고 나선 이 시국에 세부교통국(Cebu City Transportation Office)에서 자전거 이용자들에게 요구한 것은 자전거 등록이라는 것이었다. 코.. 2020. 6. 7.
[필리핀 보라카이] 보라카이 해변에서 성관계 맺은 커플 ▲ 위 사진은 글 내용과 무관합니다. 필리핀 경찰이 공개한 사진은 살색이 많아서 올리기 어렵습니다. 가수 신신애 씨가 '세상은 요지경'이라는 노래로 신드롬을 일으킨 것이 거의 30년이 다 되어 가지만, 세상은 여전히 요지경 속이다. 엊그제 피나투보 화산에서 만난 외국인 커플은 트래킹을 마치고 마닐라로 돌아가서 오토바이를 빌려다가 따가이따이 여행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마닐라에서 오토바이를 빌린다는 계획이야 마닐라의 교통 상황과 분위기를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지만, 따알 화산이 어떤 상태인지 보러 굳이 따가이따이까지 가겠다는 것은 좀처럼 이해하기 어렵다. 하긴, 보라카이 바닷가만 봐도 설마 그럴 수 있을까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 계속 발생한다. 엊그제 보라카이에서 있었다는 대단히 묘한 사건 하나... 2020. 2.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