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생활/피나투보 타루칸마을

[필리핀 피나투보 자유여행] 산타 줄리아나 마을의 작은 빵 가게

by 필인러브 2019. 9. 9.
반응형




필리핀 시골 마을 어디에나 있을 것 같은 작은 빵 가게였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새벽 일찍 일어나서 힘을 합해 빵을 굽고, 어린아이들까지 가족들이 모두 합세하여 돌아가며 가게를 지키는 빵 가게 말이다. 온종일 가게 문을 열어도 5페소 또는 6페소짜리 빵을 팔아서는 부자가 되기 힘들겠지만, 가족 모두 열심히 일하고 있으니 소박하게 살아갈 정도는 될 것이었다. 아직 가게 간판조차 갖추지 못한 작은 빵 가게였지만 그게 무슨 대수이겠는가. 산타 줄리아나 마을과 같은 작은 마을에 새로 가게가 생기는 일은 매우 드문 일이라서 간판이 없어도 가게 홍보는 저절로 된다. 나와 같은 여행객도 빵 가게가 새로 생겼음을 알아챌 정도이니 마을 사람 모두 알 것이 틀림없었다. 


대도시 마닐라였다면 사람들이 한창 바쁘게 움직일 저녁 시간이었지만, 산타 줄리아나 마을에서는 시간의 흐름이 도시와 좀 다르다. 해가 지면 마을 전체에 검은 도화지를 덮은 것처럼 어둠이 가득해지고, 별이 정수리 위에 올라오기도 전에 잠자리에 들게 된다. 오후 내내 비가 내려서 그런지 동네에 비 냄새가 가득했다. 흙냄새와 나무 냄새에 가까운 비 냄새였다. 그리고 그런 비 냄새를 가득 품고 어두워진 저녁 시간에 빵 가게를 지키고 있던 것은 상큼하게 단발머리를 한 어린 여자아이였다. 그런데 아이는 내가 진열대에 놓인 빵을 한꺼번에 다 사고 싶어 한다는 것을 믿지 않았다. 자기 집 가게에 외국인이 손님으로 와서 빵을 전부 사겠다고 하는 일은 처음이라는 기색이 역력하다. 동네 사람들이 10페소를 쥐고 와서 빵 두 개를 집어 가는 일에 익숙해진 아이는 손님이 진열장 위 칸에 놓인 빵을 모두 사겠다고 말을 한다는 것을 도무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이다. 아이는 내가 아무리 "전부"라고 말해도 믿지 못하고는 빵을 몇 개나 살 것이냐고 거듭 물어왔다. 내가 아이와 이야기를 하는 동안 동네 청년 셋이 빵을 사러 와서 내 이야기를 듣고는 아이에게 내가 정말 빵을 다 사려고 한다는 것을 이해 시켜 주었다. 청년들은 가게에 서서 내가 빵을 사는 것을 텔레비전 보듯 구경하면서 웃었다. 빵을 사는 것도 아니면서, 집에 가지도 않고 옆에 서 있는 것이 아무래도 이런 재밌는 구경거리는 좀처럼 없는 모양이다. 


그런데 아이는 빵 세는 일에 도무지 집중하지 못할 정도로 흥분해 있었다. 친구 도움까지 받아 빵을 담으면서도 몇 개까지 숫자를 세었는지 잊었는지, 기껏 봉지에 담아둔 빵을 쟁반에 쏟아붓고 다시 세기 시작한다. 부끄러워 어쩔 줄 몰라 하면서 가까스로 빵을 다 담기는 했지만, 다 합해서 가격이 얼마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못하고 제 엄마를 불러왔다. 엄마가 계산기를 꺼내 심각한 얼굴로 계산을 시작했고, 가게에 색다른 손님이 왔다는 소문이 났는지 가게 안쪽에 있던 아이 아버지까지 바깥으로 나와 구경하기 시작했다. 아무 일도 아니지만, 그저 아이가 수줍어하는 것이 귀여워서 나와 청년들과 아버지까지 모두 다 함께 빙글빙글 웃는 와중에 계산을 마친 아이 엄마가 내게 활짝 웃어왔다. 아이 엄마는 어려운 계산을 해낸 것에 스스로 대견한 모양이었지만, 나는 빵값을 치르면서 아이가 빵 개수를 정확히 세었는지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빵 개수를 덜 받았을지에 대해 걱정한 것은 물론 아니었다. 5페소짜리 빵을 많이 팔아봤자 재룟값을 빼고 나면 이문이 빤할 터인데, 아이가 빵을 더 주지는 않았을까 걱정이 된 것이다.





▲ 필리핀 앙헬레스 한인타운에 있는 퓨어골드 쇼핑몰, 계산이 매우 느린 데다가, 계산마저 종종 틀린다. 비누와 소금, 설탕을 80개씩 달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타루칸 마을에 도착해보니 설탕만 개수만 맞고 비누는 78개, 소금은 81개가 담겨져 있었다. 몇 달 전에도 계산이 틀렸던 것으로 기억이 나서, 앞으로 이곳 퓨어골드는 이용하지 않기로 했다.



▲ 마을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건 쌀과 라면, 세제 등이지만, 쌀은 너무 무거워서 자주 사가기가 어렵다. 그래도 지지난달과 지난달에 걸쳐 주방에서 쓸 양념을 모두 샀었으니 쌀을 한번 사다 주고 싶어 쌀 가격을 확인했다. 



▲ 드디어 산타 줄리아나 마을에서도 빵 가게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원래 마을 길 초입에 작은 빵 가게가 있었지만, 문을 닫아서 아쉬웠는데, 기쁘게도 새로 작은 빵 가게가 문을 열었다.




▲ 진열대에서 쟁반을 꺼내서 빵을 봉지에 담으면 편할 터인데 싶지만, 아이는 굳이 쭈그리고 앉아 빵을 담았다. 손님이 빵을 다 살 때는 쟁반을 꺼내어도 된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 모양이었다. 나는 이 아이를 보기 위해서라도 다음 달에 또 이 가게에서 빵을 사기로 마음먹었다. 




[필리핀 피나투보 자유여행] 산타 줄리아나 마을의 작은 빵 가게

- Copyright 2019. 콘텐츠 스튜디오 필인러브 all rights reserved -


※ 저작권에 관한 경고 : 필인러브(PHILINLOVE)의 콘텐츠(글. 사진, 동영상 등 모든 저작물과 창작물)는 저작권법의 보호 대상입니다. 필인러브의 콘텐츠를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올리실 때는 반드시 출처를 적어주시기 바랍니다. 사전 동의 없이 내용을 재편집하거나, 출처 없이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실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반응형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