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필리핀 정보/필리핀 음식•맛집

[필리핀 마닐라] 1939년에 문을 연 중국식당 - Boy Ching Woo Chinese Restaurant

by 필인러브 2017. 9. 19.
반응형


"식재광주(食在廣州)"라는 말이 있다. 중국의 동남부 지역 광둥 요리(廣東 料理)가 천하제일이라는 뜻이다. 그만큼 미식(美食)의 발달한 곳이 중국 광주인데, 희귀한 중국 요리를 언급하면서도 빠지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이를테면 곰 발바닥이니 상어 지느러미, 원숭이 뇌요리 등은 중국 남부 광주를 중심으로 한 광둥요리이다. 네 발 달린 것이면 책상 빼고 무엇이든 요리로 만들어진다는 말이 이곳에서 나오기도 했다. 자연의 맛 그대로를 살리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는 것이 광둥 요리의 특징인데, 기후 덕분에 여러 가지 식재료가 매우 풍부하여 많은 독특한 요리가 발전하였다고 한다. 필리핀에서도 광둥식의 중국 음식을 파는 곳이 몇 군데 있는데, 동물원에서 장을 봐와야 할 것 같은 아주 특이한 음식은 팔지 않지만, 한국인 입맛에도 음식의 간이나 양념이 꽤 괜찮은 편이다. 그런데 마닐라에서 광둥식 중국식당을 이야기하면서 퀘존에서 불라칸으로 넘어가기 전에 칼로오칸 시청 근처에 있는  "Boy Ching Woo Chinese Restaurant"을 빼놓을 수 없다. 지난 1939년에 문을 연 이 식당은 마닐라에서 오래된 중국 식당을 꼽을 때도 꼭 등장하는 곳 중 하나인데, 칼로오칸에서 가장 오래된 중국음식점이자 칼로오칸 시민이 가장 사랑하는 식당이기도 하다. 오래된 식당이 꼭 맛집이라는 이야기는 할 수 없지만, 그래도 오랫동안 문을 닫지 않는 것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기 마련이다. 


누가 이곳에서 파는 '치킨(Battered Chicken)'의 맛이 기가 막힌다고 하기에 한번 가봐야지 마음을 먹었었다. 하지만 칼로오칸까지 닭튀김 좀 먹자고 가는 일은 살면서 좀처럼 생기기 어려운 일 중 하나였다. 벼르고 벼르다 중국인 묘지에 간 길에 일부러 차를 돌려 점심을 먹으러 들리기로 했다. 그런데 이 집, 기대 그 이상으로 치킨 맛이 매우 좋았다. 어쩐지 인심 좋은 아주머니가 토막 낸 닭을 기름에 지글지글 튀겨서 광고지를 반 접어 만든 번들대는 포장지에 담아주던 옛날 시장통 치킨 맛이 생각나기도 했다. '시장 통닭'이라 불리던 통닭의 맛이 생각나서 배가 매우 불러오는지도 모른 채 닭 한 접시를 모두 먹고, 케첩과 마요네즈로 버무린 양배추 샐러드까지는 바라지 못하겠지만 아작대는 치킨 무만 있었으면 정말 타임머신을 타고 북적이는 시장 골목을 간 느낌을 받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참고로 이 중국식당은 Battered Chicken 외에도 Pancit Shanghai, Lechon con Tokwa 및 Shawarma 등이 유명하다. 맛은 대체로 괜찮은 편인데, 필리핀 사람들 입맛에 맞추어서 그런지 음식이 좀 짠 편이라서 간이 센 음식을 안 좋아하면 좀 덜 짜게 요리해달라고 이야기하면 좋을 것 같다. 



[필리핀 마닐라] 1939년에 문을 연 칼로오칸의 중국식당 - Boy Ching Woo Chinese Restaurant

■ 연락처 : 02 2837499

■ 영업시간 : 8:00 AM - 12:00 Midnight

■ 주소 :  451 A. Mabini Street | Corner J. Rodrigeuz Street, Caloocan, Luzon, Philippines

■ 위치 :  퀘존과 불라칸 사이에 있는 Caloocan City의 칼로오칸 시청 근처 



필리핀 칼로오칸 시티(Caloocan City)



▲  Boy Ching Woo Chinese Restaurant 가게 입구 




▲ 매장 내부



▲ 메뉴판



▲ Battered Chicken



▲ Yang Chow



▲ 국수는 좀 짜다. 조금만 덜 짜도 아주 맛이 좋을 것 같아 아쉬웠다. 





[필리핀 마닐라] 1939년에 문을 연 중국식당 - Boy Ching Woo Chinese Restaurant

- 2017년 9월. 필리핀 마닐라. 콘텐츠 스튜디오 필인러브 - 


※ PHIL IN LOVE(필인러브)에 적힌 글과 사진은 저작물로서 저작권법의 보호 대상입니다. 본 콘텐츠(글. 사진, 동영상)를 개인 블로그 및 홈페이지, 카페 등에 게재(링크)를 원하시는 분은 반드시 기사의 출처(로고)를 붙여주시기 바랍니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출처 없이 본 콘텐츠를 재편집해 내용 변경 및 무단 사용시 합법적인 절차(지적재산권법)에 따라 그 책임을 묻게 되며 이에 따른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반응형

태그

댓글0